살다 보면,
별의 별일이 다 있습죠. 제겐 어제가 그러했습니다^^

아침엔 맥모닝으로 가볍게^^
그렇습니다. 어제 아침만 해도 참 좋았습니다. 여유롭게 맥모닝을 먹고, 사무실 위치와 정반대인 강남의 모처에서 세미나를 들으러 갔기 때문입니다^^

타이트한 세미나 스케줄과 함께,
저의 시련은 이제부터 시작이었습니다. 강남 근처에서 근무하는 지인과 점심선약이 있어서, 약속장소로 기꺼이 갔건만 갑자기 캔슬이 되어 버린 것입니다. 덕분에, 30여 분을 허비하고, 치즈케잌 한 조각을 사들고 코엑스로 다시 향했습니다ㅡㅡ

이미 그로기 상태^^
점심만큼은 꼭 따스한 밥을 선호했던 저로서는, 이미 위장에서 신호를 보내기 시작했습니다. 별로 먹은 것도 없는데 더부룩해지더니, 속에서 아주 요동을 치더군요. 다행히 세미나 중간에 커피 브레이크 시간이 있어서, 따스한 커피로 공복의 속을 달래주는 극단의 처방을 내렸습니다.
횡성에서 먹었던 곰탕^^Canon | Canon EOS 50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0sec | F/4.5 | +0.67 EV | 21.0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10:05:21 10:57:37

횡성에서 먹었던 곰탕^^

저녁만큼은!!
세미나 말미에, 와이프에게 전화가 왔습니다. 영화를 한 편 보자더군요^^ 제가 6시 쯤에 끝나는 것을 알기에, 와이프는 저보고 미리가서 표를 예매해 두라고 했습니다. 저도 간만에 와이프와 데이트도 하고, 맛난 밥을 먹을 생각에 흔쾌히 제안을 받아들였답니다.

헉, 영화 상영시간이 7시 반--
제가 영화관에 다다른 시간이 6시 반쯤. 와이프가 꼭 보고 싶어하던 영화는 바로 원빈 주연의 <아저씨>였고, 다행히도 7시 반 시각에 몇 좌석이 남았습니다. 그 이후로는 아예 늦은 시각이기에, 선택의 여지없이 해당 표를 사야 했습죠. 허나 문제는 식사시간이 촉박했다는 점입니다. 와이프는 7시가 넘어서야, 도착이 예정 되어 있었고, 저녁 만찬을 즐기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시간이었죠.

또 다시, 페스트푸드로 해결을ㅜㅜ
어쩔 수 없었습니다. 더 이상 지체하면 아무 것도 먹을 수 없다는 간절함에, 결국 근처 상점에서 피자 한 판을 주문했습니다. 그리고는 <아저씨>를 보는 내내, 피자 한 판과 콜라를 먹으며, 부글부글 끊는 속을 어여쁘게 달래주었답니다.

삼시 세끼를 밀가루로 먹다니..
정말 보기드문 시츄에이션이었습니다. 뒤짚어지는 속도 속이지만, 이렇게도 살 수 있을까 싶었습니다. 물론, 해외여행을 가거나 특수한 상황에서는 잘도 견뎌냈지만, 스스로 자초한 이러한 상황이 그냥 우습더라구요^^

아무쪼록,
특별했던 어제의 상황이 참으로 기가 막힐 따름입니다. 덕분에, 주린 배를 움켜잡고 이렇게 컴터 앞에 앉았습니다. 비도 오고 맘도 심숭생숭한 지금, 국밥 한 그릇이 간절하다 못해 이렇게 몇 자 적고 떠납니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