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가 결혼했다>라는 소설을 보면,
'우리가 당연히 따라야 한다'
라고 학습해 온 '결혼이라는 사회적 틀'의 윤리적 규범을 철저히 무너뜨린 채, 황당무개한 내용이 전개됩니다.

영화를 보는 내내,

사회적 정의를 지켜내야 한다며 '과연(?)'이라는 물음표를 계속해서 던졌던 저로서는 급기야 '영화 속 현실'을 부정 할 뿐더러, 컨셉 자체가 넌센스라며 이유 없는 혼란과 거북함으로 영화 자체를 부정하기에 이르렀던 적도 있었습니다^^


와이프는 재밌다고 옆에서 보고 있는데

나 혼자 시무룩 해져서, 급기야 ' 이딴 영화를 왜 보느냐'고 윽박지르기에 바빴고, '혹시 나에게도 이런 일이 닥쳐오나'라는 위기감마저 들었던 게 사실입니다-- 솔직히, 영화를 본 그 당시가, 한창 신혼이었기에 더더욱 그랬었는지도 모르죠^^

 

작년 이 맘 때인가요?
동아일보의 2009 책읽는 대한민국 '결혼에 관하여'라는 섹션을 보았던 기억이 납니다. 신문을 훑다가, 개인적으로 관심있는 심리학과 관련한 '욕망의 진화'라는 칼럼 제목을 보곤 정독을 했었습니다. 칼럼에서 소개해주는 내용은 인간의 생물학적 본성, 즉 인간의 내면에 감춰진 동물적 본성에 관한 내용이었습니다. 무엇보다, '배우자를 얻는 것만큼이나, 지키는 것 또한 힘들다'는 것이 핵심이자, 씁쓸한 호감을 사기에 충분했었습니다.

《“배우자를 지키는 것도 중요한 적응적 문제다. 이미 내가 차지한 배우자라도 경쟁자에게는 여전히 바람직한 상대일 있다. 일단 배우자를 빼앗기게 되면 그동안 유혹하고, 그의 환심을 사고, 그에게 헌신해 모든 노력들이 수포로 돌아간다.

더구나 배우자가 나에게서 원하는 바를 충족시키지 못하는 마당에 신선하고, 그럴듯하고, 아름다운 상대가 나타나서 나를 배신하게 수도 있다. 일단 배우자를 얻었다면 반드시 지켜야 한다.”》칼럼에 기재된 내용


헤어지기 싫으면, 끊임없이 노력햐!
해당 칼럼은, 제가 관심있게 보는 저자인 데이비드 버드 작품으로서, '욕망의 진화'라는 책과 관련한 리뷰였습니다. 한마디로, '너 지금 사는 와이프랑 헤어지기 싫으면, 앞으로도 계속 잘해'라는 시덥지 않은 답을 알려주었지만, '배우자를 지키는 것' 또한 내가 살아가는 데 있어서 하나의 전략이라는 측면에서는 상당히 색다르게 받아들였습니다^^ 어떻게 보면, <아내가 결혼했다>의 스토리가 결코 제게서 일어나지 말란 법이 없다는 논리적인 뒷받침이었기에, 그닥 반가운 내용은 아니었습니다.

불현 듯,

2, 3년 전에 인상 깊게 보았던 책 <위험한 열정 질투>라는 책이 떠올랐습니다. 이 책 또한 데이비드 버드의 작품이었기에, 동일한 주제 내에서 내용이 전개되었으며, 이해 또한 빠르게 할 수 있었습니다.
▶해당 리뷰 보기 2007/02/24 - [책을 만나다] - X와 Y 다른 생각을 하는 이유

 

'진화 생물학' '진화 심리학'을 부정하고 싶을 뿐!
'
인간은 이성적인 동물이다'라고 굳게 믿었던 나에게, 남성과 여성간의 성적 욕구에서 비롯된 차이점과 질투를 다룬 진화심리학은 새로운 세계를 보여줬던 것 같습니다. 남성은 번식을 위해, 여성은 좀더 나은 우성인자를 택하기 위해 숨가쁘게 달려온 인류의 역사 속에, 우리가 흔히 도덕적으로 금기 시 여겼던 '간통'과 같은 죄는 '진화심리학'에 비춰 볼 때, 죄가 아닌 당연한 결과라는 것으로 유추되기까지 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지난 주에 이어, <인간의 양면성에 내비춰진 성적 심리학>적 관점의 또 다른 이야기를 전개 코자 합니다.

 

인간의 내재된 욕망이 극한 환경의 변화 속에서,

표출 되어지는 성향은 기존의 심리상태와는 전혀 다른 양상을 보이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EBS 다큐프라임 인간의 얼굴을 보다!'라는 프로그램 또한 같은 맥락에서 살펴볼 수 있는데요. 단지 성선설이냐 성악설이냐의 논리를 떠나, 인간이란 나약하고 교활한 존재는 너무나도 환경에 잘 적응하게 된 나머지, 때론 옳다 그르다의 이성의 판단'마저 극단적 환경을 설정한 실험에 의해 쉽게 바뀔 수 있음을 여실히 보여주었습니다.

 

'인간이 환경에 의해 좌지우지 된다'는 얘기는,

어쩌면 '진화심리학' '진화생물학'의 이론을 구체적인 사례를 들어 뒷받침 해주는 것은 아닐까 싶었습니다. 본 프로그램 또한, 사회적 동물이라는 인간의 나약함을 여실히 보여주고자 했을 것입니다.

근래 들어

단순히 사회학적으로 증명되기 힘든 부분이, 이렇게 감추어진 본성이나 진화론적인 관점에서 쉽게 설명 되는 사례가 많아졌다는 것은 크게 주목될 만한 이슈가 아닐까 싶습니다. 지금껏, 이성의 잣대로, 우리가 완벽하다고 생각해왔던 사회적 관습이나 도덕적 규범 중에는 어쩌면환경적 영향에 의해 수정되어야 할 부분이 생기기 때문이죠.

서두에 언급한

'아내가 결혼했다'
라는 소설의 언빌리버블한 내용도 어쩌면 앞으로 현실처럼 닥쳐 올지도 모르는 일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언제까지 '일부 일처제'가 옳다는 것인지, 그리고 '종족 번식' '성적 본능'에 자유롭고 싶어하는 교활한(?) 동물에게 있어 '결혼'이란 굴레가 과연 타당한 것인지에 대해 한번쯤 상기시켜 주었다는 점에서는 물론 이 영화와 소설을 높이 평가하는 바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간 옳다고 믿었던 많은 제도적 관습을 앞으로도 계속해서 '인간의 본성' 억압하면서 지켜내야 할 것인지, 아니면 '성적 자유' 외치며 해방될 것인지에 대해서 결정을 해야 한다면, 저는 아직까지는 전자의 편에 설 것 입니다

이성 간의 자연스런 만남이라는 것을 두고,

'
바람' '간통'으로 옭아매는 사회가 옳은지에 대해서도 사회적으로 많은 의견이 분분하듯, 한번 쯤은 제도적 보완이나 폐지가 거론 될 시기임에는 틀림없습니다. 허나, 우리가 싫든 좋든 주권국가에 살고 있는 이상은 기본권을 최대한 존중하되, 어느정도 억압은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아무쪼록, 결론은 여러분의 몫으로 맡기겠습니다^^ (너무나 조심스런 태도로 접근하다 보니, 이도 아닌 저도 아닌 얘기가 되었지만 '성적 해방'이란 돌파구가 과연 어디까지 용인 되어져야 하는 부분에 대해서 만큼은, 정말 보수적인 접근에서 바라봐야 할 것입니다.)

 

<덧붙임>
인간의 기본적인 욕구라고 할 수 있는 이 부분에 있어서,

언젠가는 좀 더 자유로워져야 하지 않을까 하는 조심스런 생각이 드는 것 또한 사실입니다. 솔직히 인류의 역사와 함께해 온 집창촌을 보듯, 그것을 부정한다고 해결되었다면 문제는 간단하나, 그렇지 못한 것 또한 사실입니다. 돌려 말하면, 간통죄 폐지여부에서 보듯 아무리 감춰도 감춰지지 않는다면, 한번쯤 공론화하여 합리적인(?) 방안을 찾아야 할 시기임에는 분명한 것 같습니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